티스토리 뷰

 

 

 

스마트폰을 떨어뜨렸을뿐인데 관람 후기평

 

스마트폰이 우리 일상에서 얼마나 중요하고 소중한 것인지를 보여주는 영화다. 영화를 시작하는 부분이 우리들이 일상에서 스마트폰으로 어떤 것들을 사용하고 제어하는지 우리가 일상속에서 폰으로 할 수 있는 모든것들을 보여주며 영화는 시작된다. 정말 우리가 많은것들을 스마트폰을 통해 하고 있고 스마트폰이 없으면 안되겠구나 라는 생각이 들게 해 줄 정도로 디테일하게 보여준다. 스마트폰을 떨어뜨렸을뿐인데  영화는 넷플릭스에서 보았는데 제목부터가 끌려서 보게됬다. 정말 우리들에게 공감을 줄 수 있는 소재의 영화이다. 우리가 대부분 모든 상황에서 사용하는 스마트폰이 얼마나 중요하고 관리를 잘 해야하는지 우리의 일상을 소재로 사건을 연결시켜 잘 표현해 준 영화라고 생각한다. 그러기에 제목 하나만으로 많은 사람들의 눈길을 돌릴 수 있었다고 생각한다. 영화속 주인공인 나미는 과음을 하고 버스를 타고 집으로 가는 도중에 버스에 핸드폰을 떨어뜨려 분실을 하게 된다. 그리고 준영(임시완)이 나미의 폰을 주워서 핸드폰 액정을 깬 상태로 나미에게 돌려준다. 그러면서 액정을 고쳐 준다는 이유로 수리를 해준다는 이유로 스마트폰에 스파이웨어 악성 프로그램을 설치를 한 상태서 나미에게 돌려주는 것이 영화의 키포인트다. 그 이후 스마트폰으로 할 수 있는 왠만한 모든 것을 잘 사용하는 나미의 폰을 이용해 금융, 감시, 협박, 스토킹 등등 모든 범죄를 스마트폰 하나로 조종하여 나미를 괴롭히게 된다. 이 영화는 우리가 일상 생활에서 흔히 일어나는 가벼운 일들을 소재로 섬뜩하게 스릴러 장르로 스토리를 풀어낸 영화다. 또한 스마트폰이 우리에게 얼마나 소중한지 또한 독이 될 수 있는지 경고를 우리에게 알려주는 영화라고 생각한다.

 

스마트한 세상. 우리는 스마트폰에서 자유로울 수 있을까?

 

이 영화에서는 우리가 얼마나 일상속에서 스마트폰의 지배를 받고 살아가는지 여실히 보여주는 영화이다. 흔히 우리가 쉽게 편리하게 스마트폰을 사용해 무엇이던지 할수 있는 최고의 기기지만 우리는 어찌보면 스마트폰에서 자유롭지 못한 상태로 의지하며 살아가고 있는가를 느끼게 해준다. 결제, 쇼핑, 미디어, 업무, 일, 인간관계 등등 모든 것을 스마트폰을 제어하고 연결하며 살아간다. 그렇기에 스마트폰에는 우리의 개인정보가 고스란히 담겨있다. 즉 스마트폰은 우리에게 최고의 편리성을 선물해주는 물건이 될 수도 있지만 최악의 약점이 되어 버리는 물건이 될 수 있다라는 것을 바로 이 영화인 "스마트폰을 떨어뜨렸을 뿐인데" 라는 영화로 보여준다. 임시완이 영화 속에서 스마트폰에 심어놓은 프로그램을 통해 자유롭게 나미를 조종할 수 있는 장면은 우리가 얼마나 일상 생활에서 폰의 노예로 살아가고 있는 대목인지 여실히 보여준다. 충분히 우리는 편리하다고 생각할 수 있지만 그 속에서 우리는 스마트폰의 노예로 살고 있는지 그안에서 자유로울 수 있는지 다시 한번 생각할 수 있게 한다. 우리 일상에 깊숙히 들어온 스마트폰 사소한거 같지만 한치 앞 스마트폰 앞에서 자유로울 수 없는 우리들의 모습을 대변해주고 있는것을 이 영화가 보여준다.

 

영화 관람후 느낀점

 

이미 우리 일상 깊숙히 들어와버린 스마트폰의 중요성과 더불어 스마트폰의 위험성 즉, 양면성을 보여주는 영화라고 생각한다. 우리에게 편리한 혁신의 도구가 될수도 있지만 악용의 원인이 되기도 한다는 것을 여실하게 보여준 영화다. 영화 "스마트폰을 떨어뜨렸을뿐인데" 원작은 일본 소설이라고 알려져 있다. 이 일본 소설이 일본에서 영화화 될 만큼 스토리에 대한 기대가 많았다. 하지만 스토리는 생각했던 것과는 예상한 것들이 대부분이라 새롭지는 않게 느껴지지 않았지만 현대사회에서 스마트폰에 의한 개인정보는 얼마나 중요한지 다시 한번 각인 시켜주는 영화라 생각한다. 스마트폰을 주제로 했음에도 으스스하고 호러틱한 분위기를 자아낸 스마트폰을 떨어뜨렸을뿐인데 영화는 일본원작의 느낌을 어느정도 잘 담아내어주었던 것 같다. 공포스러운 부분은 없었지만 느낌 자체는 그러지 않아서 부담없이 영화관람에 집중 할 수 있지 않았나 싶다. 그리고 이 영화는 전체적으로 우리가 살고 있는 현대의 사회에서 흔하게 일어나고 있음은 물론이고 일어나기 쉬운 시대에 살고 있다는 것만으로도 스토리에 대한 몰입이 잘 되었던 것 같다. 개인정보의 중요성, 스마트폰의 양면성, 우리에게 지금 실제로 일어나고 있는 것들 등 디지털사회에서 일어나고 있는 사건 사고 등을 그려넣은 장면 등은 우리나라 뿐만아니라 전세계에 경고를 보내주는 것 같은 느낌을 받았다.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