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악녀 줄거리, 킬러의 본능 보여주다.

 

악녀는 김옥빈의 매력을 폭발적으로 높여준 대표작인거 같다. 2017년 나온 악녀는 한국에서 나온 액션 영화에서 중에서도 손꼽히지 않을까 싶다. 배우 김옥빈, 신하균, 방성준, 김서형이 주연으로 출연했다. 영화는 킬러로 길들여지고 키워진 극중 숙희의 복수극이 전체적인 스토리를 잡고 있다. 비밀 정부가 만든 조직에 의해 암살자로 훈련되어진 숙희는 아버지가 살해되는 것을 경험 한 후 조직에 들어가 최고의 킬러로 되기 위해 견디기 힘든 훈련을 받기 시작한다. 결국 수희는 조직 안에서 새로운 신분과 임무를 부여받고 정부에서 정한 사람을 제거하는 계획에 투입된다. 그러나 그 과정에서 정부에서 정한 목표물 중 현수와 사랑에 빠지면서 아이까지 가지게 되는 상황에 놓이게 되면서 복잡하게 스토리는 흘러간다. 숙희는 그 계기로 새로운 삶을 살아가기로 마음 먹었지만, 숙희의 과거는 자신의 꼬리를 따라다니며 자신을 괴롭혔고 다시 암살자 킬러의 삶으로 돌아갈 수 밖에 없는 상황에 오게 되었다. 킬러와, 첩보의 면모를 보여주고 배신으로 얼룩진 시대의 배경을 그렸고, 그 과정에서 과거의 자신과 맞써 싸워야 하며 동시에 자신을 포함한 가족들을 지키기 위해 싸우는 숙희의 처절함이 보인다. 악녀는 시작부터 끝까지 화려한 액션으로 전투를 하는 장면때에는 긴장을 하면서 볼 정도로 몰입감이 좋았던 영화다. 김옥빈의 다양한 매력을 보기위해 악녀는 더 없이 좋은 영화라고 생각한다.

 

 

화려한 액션과 긴박한 스토리전개

 

악녀를 보고나서 제일 먼저 들었던 생각은 무엇이라고 묻는다면, 단연 꼽는것은 화려한 액션신이다. 영화 보는 내내 김옥빈의 화려한 액션신은 단연 긴장감을 주는 동시에 빠져들게 된다. 왠만한 액션신은 액션 배우역을 대신한 것보다 김옥빈이 직접 액션신을 연기했다는 것. 정말 대단한 배우이라는 것을 느꼇다. 과거의 자신과 싸우고 , 수많은 예상이 빗나가는 상황과 더불어 온갖 배신을 경험 하는 극중 숙희, 긴박한 스토리 전개와 화려한 액션신은 영화를 보는데 지루함을 느끼지 않게 해주었던 것 같다. 특히 악녀는 전투시 놀라울 정도의 1인칭 시점 시퀀스의 액션의 장면이 많아서 현실감있는 앤션신들을 제공하기에 3D로 영화를 보면 좋겠다는 생각도 들었다. 강렬한 액션신에 더불어 중간중간 탄탄한 스토리도 함께 담겨있어 지루하지 않고 영화보는 내내 빠른 전개로 시간 가는것을 느끼지 못했다. 특히 기억에 남는 장면 중 하나는 김옥빈의 화려한 오토바이 장면, 바이크를 타고 적과 추격전을 펼치는 장면은 가히 기억에서 생생하게 남을정도의 스릴감을 남겨 주었다. 2017년 정병길 감독하에 개봉 된 악녀는 김옥빈이 얼마나 액션연기를 위해 노력했는지 알 수 있고, 어머니의 모성애, 사랑하는 남자를 사랑하는 애틋함, 그리고 강렬한 카리스마, 그리고 섹시한 모습까지 다양한 매력을 보여준 영화였다고 생각한다.

 

 

해외 반응과 영화 후기들

 

전체적으로 화려한 액션신이나 배우들의 섬뜩한 연기가 돋보였다는 평이 많다. 악녀가 시작하기 전 인트로 장면이 있는데 악녀가 시작하기전 그 장면의 액션만으로도 칼로리 소모가 심했다는 평이 있을정도로 현실감있는 전투는 칭찬을 받을만 했다. 중간중간 스토리들은 들어가 있지만 너무 액션에 공 들인 영화였다라는 아쉬운 평도 이어졌다. 전투를 하는 장면때 카메라 1인칭 시첨 촬영이 현실감과 현장감을 더해주어서 3D로 봤을 때 너무 몰입도가 좋았는 반응도 있었다. 많은 분들이 바이크 추격전을 떠올려주었는데, 나 또한 제일 강렬한 인상을 남긴 장면 하나였다. 김옥빈이 얼마나 이 영화를 준비 하는데 있어 전투신을 연습하는데 있어 고생했을까 하는 배우를 걱정하는 반응도 많았다고 한다. 왠만한 장면이 CG장면이 아니라 실제 액션 장면이라 하여서 깜짝 놀라는 사람들도 많았다. 화려한 액션신이 주를 이루었던 내용에 반해 스토리가 살짝 미흡한 부분도 있었지만 영화 극중 시간상 스토리를 극적으로 바꿔줌으로써 영화를 보는 사람들이 집중하여 볼 수 있는 연출을 하였다. 특히 다른 영화들과는 다르게 특이한 촬영기법을 주로 사용하여서 보는 관객들이 차별화를 느끼게 해주는 요소들이 많았다. 한편으로는 너무 과한 기법의 촬영기술보다는 스토리 또한 좀 더 신경을 써 주면 좋겠다는 목소리도 적지 않았다.

 

 

반응형